여신전생 시리즈는 아마 일본 RPG를 조금이라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으레 한 번쯤은 들어보고 즐겨봤을 게임일 것입니다. 일본의 3 RPG로 불리며 아틀라스의 성공 신화를 지금까지 이끌어온 여신전생 시리즈는 개성적인 캐릭터와 현실 속에 숨겨진 공간에서 벌어지는 독특한 이야기로 오랜 시간 전 세계에서 사랑 받아왔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이지만, 솔직히 저는 여신전생 시리즈에 약합니다. 워낙 난이도가 높은 RPG로 정평이 나있고, 그 중에서도 녹턴의 난이도는 여러 차례 멘...괴를 안겨준 경험이 있기 때문이죠. 그렇다고 플레이를 그만둔 것은 아닙니다. 조금은 플레이하기 쉬워진 최근의 게임들은 만족스럽게 플레이 했죠.

 

Persona4_ (1)

인기 RPG가 격투 게임으로 돌아왔습니다!

 

Persona4_ (2)

충실한 게임 모드를 마음껏 즐겼습니다.

 

특히 페르소나4PlayStation®2의 황금기는 물론 여신전생 시리즈에 대한 인식을 바꾸는 굉장한 계기가 됐습니다. 무겁고 어두운 세계관을 벗어나 밝고 명랑하면서도 세련됨을 잃지 않은 캐릭터들이 등장했기 때문이죠. 개인적으로는 온천에 대한 추억이.. 하하하;


페르소나 시리즈는 PlayStation®3등장 이후에 큰 움직임을 보이지 않게 됩니다. 물론 PlayStation®Portable페르소나3의 이식이나 여신전생 기존 시리즈의 등장, 그리고 최근 PlayStation®Vita나온 이식작을 제외하면 말입니다. 팬들은 애가 타서 녹아버릴 지경인데 말이죠. 그러던 중 드디어 한 소식이 상반기에 발표되었습니다.

 

Persona4_ (3)

쿵푸소녀 치에의 화려한 발차기부터..

 

Persona4_ (4)

키 작은 소년에게 무자비한 요스케의 공격까지 완벽 재현!

 

그렇습니다. 바로 여신전생 페르소나4 더 얼티메이트 인 마요나카 아레나’(이하 P4U)의 등장입니다. 신작이고 스토리가 페르소나4의 후일담인 것도 사실이지만, 역시 눈에 띄는 건 2D 그래픽의 격투 게임이라는 점입니다. RPG가 아닌 격투 게임으로 페르소나 시리즈 신작이 등장한 것이죠. 처음에는 굉장한 충격이었습니다. 물론 캐릭터성이 강하니 격투 게임도 어울릴 것으로 생각했는데, 이게 사실 쉬운 일이 아니잖아요. 그리고 RPG 왕국 아틀라스가 격투 게임이라니..


근데 이 게임의 격투 부분은 이미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아크시스템웍스에서 맡았습니다. 한마디로 2D 게임의 진수를 보여주는 개발사에서 이를 완성했다는 것입니다. 저는 걱정 끝, 기대감 상승으로 게임의 출시만을 기다리게 됐습니다. 그리고 P4U 727일 정식 출시됐습니다.


스토리는 PlayStation®2로 나온 페르소나4의 엔딩 이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희대의 사건이었던 괴기 연속 살인사건이 해결된 후 주인공이 사는 이나비시는 다시 평화롭게 되죠. 주인공과 친구들 역시 일반 학생으로 돌아가 평범한 나날들을 보내게 됩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비 내리는 밤, 전원이 들어와있지 않은 TV를 보면 수수께끼의 방송이 나온다는 괴소문이 돌기 시작합니다.

 

Persona4_ (5)

이 사건의 원흉은 너야! (그럴 리가!!)

 

Persona4_ (6)

격투 게임이지만 원작처럼 탄탄한 스토리 모드를 가지고 있죠.

 

게임의 시작은 수수께끼 방송으로 들어간 주인공과 친구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격투 게임답게 모든 캐릭터들의 스토리가 준비돼 있으며, 기존 시리즈 내용이 아닌 새로운 스토리가 담겨 마니아들이라면 꼭 해봐야 합니다.


P4U 게임은 기존 길티기어나 블레이블루에서 보여줬던 아크시스템웍스 개발사의 특징을 고스란히 살린 게임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2D 격투 게임의 완성형을 보여주는 그들답게 기본적으로는 현존하는 모든 격투 시스템을 게임 속에 포함했다고 보면 됩니다. 체인콤보부터, 공중가드, 공격 당하는 도중 빠져 나오는 퀵 이스케이프 등 우리가 한 두 번은 봐온 기술은 모두 들어가 있습니다.

 

Persona4_ (7)

원작의 주연이 모두 2D 격투가로 재탄생!

 

Persona4_ (8)

아이기스의 일격필살기 유산 해방 병기 파라디온입니다.

 

 

또한 페르소나의 세계관을 살린 요소들도 격투 게임화돼 포함됐습니다. 특정 페르소나에게 공격 당하면 나오는 상태이상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감전, , 혼란, 격앙 등 8가지 상태이상은 원작 페르소나4에서 자주 보던 요소들이죠. 이 요소들은 각각의 특징에 맞춰 다양한 페널티를 게이머 또는 상대방에게 안겨줍니다.


여기에 재미있는 기술 보코스카 어택도 격투 게임 요소로 살려져 있죠. 특정 공격이 히트한 후 버튼을 연타하면 이어지는 이 기술은 원작의 특징을 격투 게임으로 잘 살려낸 대목입니다. 마구 때리다가 띄우거나 상대방을 벽으로 날릴 수 있죠. 이 후에 다양한 콤보도 연결 시킬 수 있기 때문에 중반부터는 거의 필수로 사용됩니다.

 

Persona4_ (9)

보코스카 어택 이후에는 이렇게 띄우기나 날리기로 전환 가능!

 

 

Persona4_ (10)

그 이후에는 시원하게 후속타를 넣어주면 됩니다.

 

또한 킹 오브 파이터즈시리즈에서 일명 드림캔슬로 나왔던 요소는 원 모어 캔슬이라는 요소로 나옵니다. SP 50 사용하지만 공격 중인 어떤 상태에서도 기술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상급자들에게는 승리를 위한 요소로 각광 받죠. 단지 전 패드로는 좀 힘들더군요. 역시 격투 게임은 스틱으로 해야 제 맛입니다.


길티기어 시리즈에서 나왔던 일격필살도 페르소나 버전으로 완성돼 있습니다. ‘일격필살기로 명명된 이 기술은 특정 조건을 만족 시킨 후 SP 100 사용해 쓸 수 있는 기술입니다. 말 그대로 일격필살, 한 방에 상대방을 KO 시키죠. 다른 건 몰라도 이건 전 캐릭터로 꼭 한 번 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아주 박진감 넘치는 연출로 채워져 있으니까요.


이 게임의 격투 요소는 거의 완벽에 가깝습니다. 대부분 공격에 치중하다 보면 방어가 불리해지고 반대로 견제 위주의 플레이를 하면 공격자가 답답해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 게임은 신기하게도 이런 부분들을 상당히 해소했습니다. 무조건 몰아 공격한다고 해서 승리할 수 없고, 방어만 하면 네거티브 페널티를 받는 등 불리해집니다.

 

Persona4_ (11)

이 연출이 나오면 어쨌든 회피, 안 그러면 사망이옵니다.

 

Persona4_ (12)

이 게임은 유독 하단 공격이 많기 때문에 대전의 긴장감이 더 크죠.

 

공격 도중 기회가 되면 리버설 버스트로 연타를 끊어낼 수 있고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원 모어 버스트를 사용, 상대방에게 엄청난 데미지를 안겨줄 수도 있습니다. 상대방의 경직을 유도하는 다리 후리기나 시간차 공격은 보코스카 어택도 색다른 재미를 주는 부분입니다. 이 요소들은 어느 하나 쪽으로 크게 치우치지 않기 때문에 격투 게임 본질의 재미는 상당히 좋은 편입니다.


초보자들을 겨냥한 기능들도 눈에 띕니다. 게임의 기본적인 콤보는 약공격 버튼 연타만으로도 충분히 쓸 수 있습니다. SP 50 이상 차 있게 되면 자동으로 SP 스킬로도 연결이 되도록 해 초보자들도 손쉽게 콤보, 마무리 액션을 체험해볼 수 있죠.

 

Persona4_ (13)

페르소나를 활용한 기본 공격은 또 다른 연계의 시작입니다.

 

Persona4_ (14)

스토리 모드에서는 다양한 연출이 나와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모드 역시 충실합니다. 기본적인 게임 특징을 배울 수 있는 레슨 모드부터 캐릭터들의 숨은 스토리를 만날 수 있는 스토리 모드, 자신의 실력을 검증하기 위한 온라인 모드와 아케이드, 스코어 어택 모드 등 격투 게임의 필수 요소도 모두 포함돼 있죠. 자신의 실력을 상승 시키기 위한 챌린저 모드와 트레이닝 모드, 잠시 눈을 쉬게 해주는 갤러리 모드까지 웬만한 것은 다 있습니다.


이중에서도 스토리 모드는 백미입니다. 격투 게임이지만 RPG 못지않은 방대한 영상부터 풍부한 대화신, 그리고 다양한 요소들이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아마 스토리 모드만 전부 플레이 해도 상당한 플레이 시간이 소요될지도 모르겠네요. 원작이 RPG였던만큼, 스토리에 대한 탄탄한 구성은 팬은 물론 이 게임을 처음 접한 분들에게도 즐거운 요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Persona4_ (15)

이 장면 기억하시는 분들 많을 것 같네요.

 

 

Persona4_ (16)

스토리 모드의 상당수는 비주얼 노벨처럼 진행됩니다.

 

특히 스토리 모드에 있는 고화질 영상은 원작의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부분입니다. 꽤나 수준이 높은 영상들이 다수 포함돼 있으니 전 캐릭터 엔딩을 위해 노력해보는 것은 어떠한가요?


P4U 게임에 대한 결론은 기대에 부족함이 없는 탄탄한 격투 게임이라는 점입니다. 요즘처럼 격투 게임이 많아지는 시기에도 자신만의 개성은 물론, 확실한 게임 모드와 서비스 요소를 제공해 마니아는 물론, 일반 격투 게임 팬들도 만족스럽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 됐습니다.

 

Persona4_ (17)

절대 일러스트가 아닙니다. 곰의 캄캄 로켓일격 필살기입니다.

 

Persona4_ (18)

나름 참 마음에 드는 캐릭터 아이기스

 

특히 초보자를 위한 간편 콤보나 원작에 충실한 게임 요소들은 정말 만족스럽게 즐길 수 있는 재미요소가 아닌가 생각이 드는군요. 멋진 일러스트와 충실한 사운드, 그리고 격투 게임으로써의 완성도 역시 부족함이 없습니다. 이후에도 이와 흡사한 시리즈가 계속 나오길 기대하게 만들어주는군요.


RPG 못지않은 방대한 콘텐츠가 인상적인, 그리고 국내에서는 오직 PlayStation®3로만 만날 수 있는 격투 게임 여신전생 페르소나4 더 얼티메이트 인 마요나카 아레나였습니다.

 

Persona4_ (19)

복싱과 쿵푸의 만남, 그 자체가 개그!

 

Persona4_ (20)

누님 편의 스토리를 즐기기 위해서는 많은 진행이 필수랍니다.

 

Persona4_ (21)

 

숨겨진 요소도 풍부하니 놓치지 마세요.

 

Persona4_ (22)

학생회장, 언제부터 그런 도끼를..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다음뷰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레뷰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글에 대한 여러분 생각을 남겨 주세요. 소중하게 의견 감사드려요!
  1. 삼성+소니=SS 2012.09.05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backboys.tistory.com BlogIcon BackBoys 2012.09.11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생겼다!!
    드디어 우리 주인공에게 이름이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