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그라운드 지기입니다오늘은 인터렉티브 게임 스페셜바로 퀀틱드림사의 헤비레인과 비욘드투 소울즈의 비교 포스팅 입니다.


공통점


#1 인터페이스


두 게임의 가장 큰 공통점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바로 인터페이스 입니다화려한 손기술로 적을 제압하거나 회피하는 것은 아니지만플레이어는 버튼을 누르며 상황에 따른 액션을 선택 하게 됩니다.


image001

절 살리려면 X를 연타 하세요..


심지어 헤비레인 같은 경우는 게임의 첫 부분에 쉬(?)^^;; 하는 것 까지 선택 할 수 있는 정도이니 최고의(?) 인터페이스 아닐까요..^^;;



image003

아들을 볼 수 있는 방법은 비디오 테잎 뿐.


그라운드 지기도 처음 인터페이스를 접했을 때는 생소했습니다. ‘이렇게 하는 것 맞나?’라는 생각과 함께 ..이렇게 해볼걸’ 이라는 생각들이 계속 교차했답니다심지어 패드를 위아래로 흔드는 컨트롤은 참 어렵더군요..^^;; 하지만 이 갈등이 바로 두 게임의 묘미!+_+


image005

머리를 맴도는 생각들을 선택할 수 있습니당


게임 내내 버튼만 누를 생각하니 지루하게 느껴지신다구요하지만 직접 플레이 해보시면 이 선택의 결과가 얼마나 무거운지선택의 순간 얼마나 긴장이 되는지 느껴보실 수 있을 것 이라고 생각합니다+_+


#2 스토리


두 게임이 스토리상 이어진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라운드 지기가 생각하는 스토리 상의 공통점은 바로 분위기라고 생각하는데요전체적으로 어두운 분위기의 이야기가 진행됩니다.


image007

비오는 거리와 아들을 찾는 에단


헤비레인 같은 경우는 대부분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플레이하죠두 게임의 공통된 코드를 찾아 보자면 비극’ 정도가 될 수 있겠네요.


image009

비범한 능력조디에겐 저주 받은 능력일지도.


헤비레인과 비욘드투 소울즈는 시각적으로 잔인한 게임은 아닙니다하지만 그들이 내몰리는 상황은 감정적으로 잔인’ 하다고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매번의 선택은 일상적사소한 것도 있지만 비극으로 내몰릴 수도 있는 선택이 많기 때문이죠포스팅을 쓰다보니 그들의 삶이 참 갑갑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네요ㅜㅜ.


image011

누나처럼 되지 마렴..


미안한 얘기지만 이런 인물들의 삶이 두 게임의 힘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조디(비욘드투 소울즈)와 종이접기 살인마(헤비레인)를 쫓는 4명의 인물들이 플레이어들에게 주는 긴장감은 이들의 비극적인 삶에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요?


#3 엔딩


게임의 엔딩은 더 이상 하나가 아닙니다세 개정도면 많은가요놀라지마세요헤비레인과 비욘드투 소울즈의 엔딩은 무려 수십 개비욘드투 소울즈 같은 경우제작자인 데이비드 케이지가 밝힌 엔딩 수는 23개라고 하는데요+_+ 두 게임의 스케일이 얼마나 크신지 아시겠죠?



image013

18번째 엔딩이요안알랴줌ㅋ.


게임의 진행 방식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가 선택이다 보니수 많은 엔딩이 존재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요자신의 엔딩과 친구의 엔딩을 비교해보며 같은 상황에서 어떠한 선택을 했는지 이야기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_+!


차이점


#1 현실 vs 초현실


그라운드 지기가 느낀 두 게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캐릭터의 능력이라고 생각했는데요헤비 레인의 주인공들은 일상적인 사람입니다물론 그들의 삶은 일상적이진 않지만 특별한 능력이 있지는 않죠(제이든의 ARI는 탐나지만+_+). 그들이 사건을 해결하는 방식은 비범한 능력이 아닌추리력입니다.

 



image015

ARI에는 투시 기능이 있을까요?^^;;


반면에 조디는 특별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데요축복받은 능력(?)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에이든과 묶여 있다는 설정은 초현실적인 요소라고 할 수 있겠죠초반에는 조디의 능력이 큰 힘을 갖지 못하지만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건물을 무너뜨리는 조디를 볼 수 있게 되죠.



image017

총 까지 갖는 건 반칙이야이리 내놔!”


일상적인 사람들이 주인공인 헤비레인초능력을 사용할 줄 아는 소녀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두 게임플레이어들을 질리지 않게 할 퀀틱드림사의 계략+_+?


#2 4명의 주인공 vs 1명의 주인공


또 하나의 두드러지는 차이점은 주인공의 수 입니다헤비레인에서는 각기 다른 직업의 4명의 주인공들이 등장합니다건축가인 에단 마스, FBI 요원인 노먼 제이든사설탐정인 스캇 셸비사진작가인 매디슨 페이지 이 4명이 주인공 이죠하지만 그들의 목적은 단 하나바로 종이접기 살인마를 찾는 것이기 때문에 집중도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 다는 것!


image019

살인마..잡고 말겠어!


반면에 비욘드투 소울즈의 주인공은 조디 한 명입니다.


image021

제가 눈빛으로 건물을 폭파시켜 보겠습니다.”


주인공의 수가 다르다 보니 게임의 진행 또한 차이점을 보이는데요헤비 레인 같은 경우 각기 다른 공간과 목격자들에게서 단서를 찾아나간다는 것이 매력이고반면에 비욘드투 소울즈 같은 경우는 다양한 연령의 조디를 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죠(때로는 에이든?).


image023

모두 조디 입니다


한 개의 엔딩..이제 지겨우신 가요헤비레인과 비욘드투 소울즈는 다릅니다이제 스토리를 여러분의 손으로 만들어 보세요!


그라운드 지기가 준비한 이번 포스팅은 여기까지 입니다그럼 다음 포스팅때 뵈요^_^!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다음뷰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레뷰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글에 대한 여러분 생각을 남겨 주세요. 소중하게 의견 감사드려요!
  1. 김정운 2013.10.22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헤비레인, 저에게 첫 플래티넘 트로피를 안겨준 게임.
    당시에 정말 대단한 그래픽이라 생각했는데
    지금의 비욘드투소울이 훨씬 대단해 보이네요.
    이번에도 플래티넘 딸 수 있으려나요 ㅎㅎ

  2. 소세크토귀전콜라보의상내주세요 2013.10.22 1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