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3일 PlayStation®3(PS3™)로 출시된 킹 오브 파이터즈13은 시리즈의 팬들을 전율케 할만한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번 작품에서 어떤 점들이 좋아졌는지 확실하게 알아보겠습니다.

▲ 완전판으로 돌아온 신작! 받아라 큰 장풍..(대부분 그렇게 부르지 않아요??)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점은 이야기의 진행 과정이 탄탄해졌으며, 보스 캐릭터가 돌아왔다는 점, 안정적인 멀티 플레이 시스템 등 입니다. 이 게임 시리즈는 항상 보스의 카리스마가 굉장했었죠. 루갈과 오로치로 연결되는 왠지 막돼먹은 보스들의 향연은 이 게임을 떠올리는 특징이기도 합니다.

게임 속 보스 캐릭터는 압도적인 카리스마까지는 아니지만 특유의 강력함을 바탕으로 게이머들을 신나게 괴롭혀 줍니다. 아마 높은 난이도로 싸워보면 특정 약점을 찾기 전까지는 정말 많은 고전을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보스 캐릭터의 부활은 반가운 부분입니다.

▲ 오프닝부터 추가 일러스트로 이야기 전개를 제대로 보여줍니다.


게임 속에 스토리 모드로 전체 팀의 이야기를 모두 따로, 시간대로 구분해 즐길 수 있게 해준 부분은 팬들에 대한 개발사의 배려가 느껴지는 부분입니다. 덕분에 그 동안 혼란 그 자체였던 스토리를 모두 정리해서 볼 수 있게 됐고, 앞으로 추가적인 이야기에 대한 것도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다만 글을 빠르게 스킵할 수 없는 건 좀 아쉽더군요.

이 게임의 멀티 플레이를 먼저 칭찬하는 건 그만큼 안정적이라는 점 때문입니다. 전작부터 킹 오브 파이터즈 콘솔 시리즈(최근 것들)은 멀티 플레이 부분에서 이상하리만큼 부족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특히 이 점은 일본 개발사 격투 게임들이 보여준 단점 중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우리의 대전에 렉 따위는 없다! 일단 덤벼!!


그러나 이번 킹 오브 파이터즈13의 경우는 이런 단점이 전혀 안 느껴지는 점이 매력이더군요. 실제로 여러 차례 즐겨봤지만 약간의 렉이 생긴 한 두 판을 제외하고는 매우 쾌적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물론 전패.. 온라인에는 괴물이 너무 많아요. 보스를 고르는 당신 치사해!) 연결 과정도 짧고 빠르게 대전을 이어나갈 수 있는 점도 장점이었습니다.

특히 대전 격투 게임이 가진 인공지능과의 대결의 한계를 극복해주는 온라인 모드가 기대보다 안정적이고 충실하다는 점은 이 게임이 향후 오랜 시간 사랑 받을 수 있는 계기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여튼, 이 부분은 한 두 번만 해보면 확실하게 좋다는 것을 느낄 수 있어요.

▲ 실력이 딸리는 당신.. 일단 연습부터 고고고!


밸런스 측면도 많이 좋아졌습니다. 전체적으로는 일부 캐릭터의 강력함이 눈에 띄긴 하지만 아예 극복을 못할 정도로 문제가 있는 수준은 아닙니다. 이 역시도 하이퍼 드라이버 게이지나 필요 조건이 많기 때문에 대 부분 실전에서 보기는 어렵죠. 드라이버 캔슬은 정말 많이 나오지만 이로 인해 밸런스 문제가 생기는 건 거의 못 봤습니다.

오히려 일반적으로 몰리는 게임보다 시소 게임으로 연결되는 일이 많아졌죠. 이 게임은 후반 불리한 팀이 유리해지는 환경이 자주 생깁니다.  최소 한 명 정도는 꺾을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죠. 물론 실력이 우선이지만 어느 정도 비슷한 수준이 아니어도 작은 승리의 기분은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 불 없는 이오리는 좀 심심해요.. 그렇다고 불을 따로 파는 건..


친절한 게임 모드도 인상적입니다. 그냥 “일단 싸워!” 느낌이 강했던 전작과 달리 기본적인 튜토리얼 기능부터 연습 모드, 캐릭터 시험 등 자신의 캐릭터의 성능을 높일 수 있는 모드가 대거 도입됐습니다. 초심자라면 이 3개의 모드만 잘 해봐도 웬만한 적에게 승리를 거둘 수 있을 정도로 좋습니다. 

이중 미션 모드의 시험 과제는 꼭 해봐야 하는 모드입니다. 우리 가라데 선생 다쿠마의 지시에 맞춰 해볼 수 있는 이 모드는 기본적인 국민 콤보부터 최적의 상태에서 낼 수 있는 환상적인 콤보까지 차례대로 연습해볼 수 있죠. 사실 다른 모드보다 이를 통한 연습은 정말 방어는 몰라도 공격 면에서 최고 수준을 이끌어 내줍니다. 아케이드나 스토리, 아니면 온라인 대전을 하기 전에 자신이 선택한 캐릭터들을 연습해본다면 정말 좋아집니다.

 ▲ 이야기 진행은 파트 별로 다시 살펴볼 수 있으니 결국은 전부 다 해봐야 해요!


이 외에도 자신의 캐릭터의 색상을 마음껏 바꿀 수 있는 풍부한 캐릭터 컬러 커스텀 마이제이션 기능부터 새롭게 참전한 빌리와 불을 되찾은 이오리, 아무리 봐도 성능 좋은 사이키 변신 전 캐릭터, 공격이 바뀐 쿄 등도 인상적입니다. 물론 일부는 DLC이니 꼭 필요하신 분들만 구매하시길 바래요.

최종 평가를 내리면(제 점수는요..) 킹 오브 파이터즈13은 기존 그 어떤 시리즈보다 뛰어난 완성도와 재미를 준다는 점입니다. 오랜만에 예전 아케이드 센터에서 게임을 즐기는 듯한 희열을 느끼게 해준 점을 보면 이 게임의 부활(다소 오래 걸렸지만)이 팬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군요. 당연히 무료 온라인 모드가 있는 PS3™로 이 게임을 즐겨야 제 맛입니다.

 ▲ 갑환이 아저씨도 등장!, 오랜만에 만나는 재미있는 격투 게임입니다.


특히 부드러운 고화질 2D 그래픽은 3D 효과로 꽉 채워진 요즘 게임과 달리 보는 맛을 극대화 시켜줍니다. 2D에서 나오는 최고 수준의 그래픽을 PS3™ 킹 오브 파이터즈13으로 마음껏 체험해보시길 바랍니다. 온라인에서 만나요!

▲ 남자라면 드림 캔슬이다!!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다음뷰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레뷰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글에 대한 여러분 생각을 남겨 주세요. 소중하게 의견 감사드려요!
  1. 윤지영 2011.12.17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공식 리뷰에 갑환이라는 이름을 써도 되나요?
    예전에 탄생이야 SNK 협력사였던 빅콤 회장님성함따서
    김갑환이라고 했지만 협력업체가 아니게 된다음부터
    김갑환이라고 쓰지않고 KIM으로만 표기한걸로 알고있는데
    공식리뷰에 갑환이라고 나와서 깜짝놀랐네요.ㅎ

    • Favicon of https://psblog.tistory.com BlogIcon 그라운드지기 2011.12.19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포스팅 내용은 해당 퍼블리셔의 승인을 거쳐 발행합니다. 외부 필자의 글이고 재미있는 형식의 리뷰라 관대하게 넘어가 주신 듯 하네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