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하는 소리와 함께 하늘로 솟아오르는 백구(白球), 넓은 하늘로 울려 퍼지는 함성과 선수들 사이에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 야구를 사랑하는 이들이 야구에 빠져들게 만드는 매력은 이런 것이 아닐까요?


야구장을 직접 찾아 현장에서 야구를 관람하시는 분들 중에는 특히 야구장 특유의 응원 문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야구 경기의 양상도 양상이지만 관중들의 응원은 선수들은 물론 경기장을 찾은 관중까지 덩달아 흥분하게 만드는 마력이 있습니다.


특히 요즘은 프로야구 게임들의 수준이 대폭 증가해 상상을 뛰어넘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며, 다양한 야구 게임들이 현장을 그대로 옮기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 이 게임도 이런 노력으로 수년간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죠.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魂(혼) 이라는 말이 너무나 잘 어울리는 뜨거운 야구게임 되겠습니다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로진 가루 흩날리며 전력투구!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는 이러한 야구장의 뜨거운 분위기를 고스란히 화면 속으로 옮겨온 게임입니다. 다양한 야구 게임을 접한 필자에게 누군가 ‘가장 뜨거운 야구 게임은?’ 혹은 ‘가장 호쾌한 야구 게임은?’이라는 질문을 던진다면 답은 하나.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라 하겠습니다.


축구와 농구와 달리 야구는 공격과 수비가 딱딱 나뉘어져 진행됩니다. 게임으로 비유하자면 RTS와 턴제 SPRG의 차이 정도라 할 수 있죠. 구간이 나뉘어져 있는 종목이다 보니 야구라는 종목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은 자칫 축구나 농구에 비해 지루함을 느낄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고쿠보 선수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의 얼굴이 완전히 똑같게 재현됐습니다.


하지만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는 야구를 소재로 하고 있는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한 순간도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게임입니다. 바로 게임의 사운드 요소 덕분이죠. 열정적인 목소리로 고함을 지르는 캐스터와 나팔과 북을 연주하며 소리치는 관중들의 응원은 게임의 열기를 전반적으로 뜨겁게 고조시킵니다. 특히, 경기 중 중요한 상황에 돌입하게 되면 이러한 해설과 응원 열기도 덩달아 고조되며 게이머를 흥분시키죠.

특히 이번 작품의 해설은 실제 TV를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킵니다. 기존에는 캐스터 한 명이 경기 상황을 설명했지만, 이번 작품부터는 캐스터 1명에 해설자가 추가되었습니다. 이들이 서로 경기 내용을 설명하는 것은 물론 대화를 주고 받기까지 하니 게임에 몰입을 안 할 수가 없죠. 

게임의 해설을 맡은 사람은 바로 야구팬들에게라면 익숙하실 이름인데요. 전 세이브 라이온즈 감독 이토 쯔토무씨라고 하네요. 현재 두산 베어스의 수석코치로 활약하고 계시기도 하죠. 

image007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자, 이제 와인드업을 좀 해볼까요?



그래픽은 선수의 인물을 완벽하게 묘사하는 것에 중점을 둔 것으로 보입니다. 위닝일레븐에서 보여준 것처럼 코나미는 특히 선수의 얼굴을 게임 속에 그려내는 데에 뛰어난 면모를 보이는 개발사인데, 이러한 특징은 이번 작품에서도 나타납니다.


특히, 이번에는 얼굴을 표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선수의 체형까지 실제와 흡사하게 그려내고 있어, 통나무 몸매의 선수들이 등장했던 전작의 아쉬움을 달래고 있습니다. (특히, 오릭스의 4번 타자로 활약 중인 이대호 선수는 판박이처럼 똑같습니다. 외모는 물론이고 선수의 뛰어난 실력까지 말이죠)


야구의 기본이 되는 동작인 투구와 타격의 재미도 상당합니다. 인터페이스는 간단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만 투수가 공을 던져 스트라이크를 잡아내는 쾌감과 안타를 만들어내는 즐거움은 정말이지 호쾌합니다. 액션게임에서나 찾아볼 수 있는 ‘타격감’이라는 말이 이렇게 잘 어울리는 스포츠게임도 없을 것 같네요.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이렇게 선수들끼리 작전 회의? 내지는 격려하는 모습도 훈훈하게


앞서 인터페이스가 간단하게 구성되어 있다고 했지만, 게임의 짜임새는 단순하지 않습니다. 각 선수의 특성이 능력치로 세세하게 구분되어 있어 선수의 개성이 굉장히 뚜렷하게 드러나며, 이러한 요소가 경기의 흐름에 반영됩니다. 이는 단순히 선수 개개인의 능력을 능력치라는 수치로 환산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선수의 심리적인 부분까지 구현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주자가 있을 경우에 강한 선수, 땅볼 유도를 잘 하는 투수와 반대로 뜬 공 유도를 잘 하는 투수. 혹은 찬스에 강한 선수와 찬스가 되면 움츠러드는 성향을 지닌 선수처럼 실제 경기에서 확인할 수 있는 선수의 특징적인 요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게이머가 이를 신경 써서 경기를 풀어나가야 하는 것은 당연하구요.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역시 야구의 묘미는 일발 역전이 가능한 홈런이죠! 홈~런~!



게임 모드는 기본적인 대전은 물론, 시즌을 진행하는 페넌트 모드와 한 명의 선수 입장에서 게임을 진행할 수 있는 스타 플레이어 모드를 비롯해 새롭게 추가된 스피리츠 모드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 중에서 소개하고자 하는 모드는 스피리츠 모드인데, 게임의 진행 방식이 조금 독특합니다. 자신이 직접 선수를 조작하는 것은 물론, 카드 게임을 하듯이 선수를 육성할 수 있기 때문이죠. 플레이 하나하나를 모두 직접 할 필요가 없어 게임 진행이 대단히 빠르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게임 진행에 익숙해진다면 10분 정도면 선수 하나를 육성할 수 있을 정도에요.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실제 야구경기를 보는 것 같은 화면과 전광판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야구장에서 한창 경기 중일 때 비가 오는 것은 정말 싫어요!


게임의 전반적인 밸런스도 많이 조정됐습니다. 바꿔 말하자면 게임의 난이도가 전작에 비해 조금 올라갔다는 이야기도 되겠네요. 엄밀히 말하면 전작의 난이도가 너무 낮았던 것이지만요. 이번 작품에서는 CPU를 상대로 삼진 잡기가 좀 더 어려워졌으며, 홈런이 너무 자주 나왔던 전작과는 달리 다양한 방향의 타구가 생성됩니다. 사실적인 면이 강해졌다고 보는 것이 맞겠네요.

이승엽 선수와 김태균 선수가 국내로 복귀하면서 일본 프로야구에 대한 국내의 관심이 낮아지는가 했더니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 선수가 오릭스로 이적하며 다시 한 번 일본 프로야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과연 이대호 선수는 일본에서 어느 정도의 성적을 기록할까요?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로 일본 프로야구의 향방을 한 번 가늠해 보는 건 어떨까요?

프로야구 스피리츠 2012

▶ 역시 전략과 전술이 가장 중요합니다. 각 선수의 특장점을 찾아 연구해보세요.





올블로그추천버튼 블코추천버튼 다음뷰추천버튼 믹시추천버튼 레뷰추천버튼 한RSS추가버튼 구글리더기추천버튼
※글에 대한 여러분 생각을 남겨 주세요. 소중하게 의견 감사드려요!
  1. Favicon of https://paxxstyle.tistory.com BlogIcon PAXX 2012.04.26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PSVITA판 정발이 안되서 아쉽네요ㅠㅠ

  2. 김대철 2012.04.26 1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한국 프로야구는 안나오냐구요 ㅠㅠ ㅋㅋ

  3. 국내 리그도 언젠간 이렇게 콘솔(혹은 휴대용)로 개발되어 .. 2012.04.27 0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물론 해외 게임 업체가 해줄 리 없으니 국내 게임 개발사가.. (마구더리얼 보니까 가능성은 있어 보이던데 물론 온라인 게임.. 이지만요)

  4. Dark 2012.05.06 0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아아....오늘 구매하려 했는데....
    일어는 못해서 GT5 구매했네요...
    MLB 나 프로야구스피리츠 같은 야구게임은 한글화가 잘 안되더군요....ㅠㅜ

  5. 겐죠 2012.07.23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